PC 뉴스 홈 인기 PC 뉴스

삼성 평택 공장 정전으로 3월 글로벌 낸드플래시 생산량 3.5% 감소?

2018-03-15 11:36
이상호 기자 ghostlee@bodnara.co.kr

삼성전자 평택 공장의 정전 사태로 3월 글로벌 낸드 플래시 생산량의 3.5%에 달하는 타격이 발생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tomshardware에 따르면 올해 3월 9일, 평택 공장에 약 30분간 정전이 이어진 영향으로 최대 6만여개의 웨이퍼가 손상되었으며, 이는 삼성전자의 낸드플래시 생산량의 약 11%, 글로벌 생산량면에서는 3.5%에 달하는 수치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번 사태는 지난해 7월 발생했던 마이크론의 대만 팹 사고와 달리 장비 자체에 손상을 입은 사건이 아니므로 영향은 일시적일 것으로 예상되지만, 수요 공급 이슈 해결 전에 발생한 이슈인 만큼 일시적인 가격 인상이 발생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 기사의 의견 보기
프리스트 rubycha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8-03-22 10:23/ 신고
뉴스에선 아무말 없던데..
닉네임
비회원

보드나라 많이 본 기사
로그인 | 이 페이지의 PC버전
Copyright NexGen Research Corp.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