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 뉴스 홈 인기 PC 뉴스

1분기 전세계 서버 시장 매출 33.4% 증가

2018-06-12 10:52
이수원 수석기자 swlee@bodnara.co.kr

올해 1분기 전세계 서버 매출이 33.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분석기관 가트너(Gartner)에 따르면 2018년 1분기 전세계 서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3.4% 증가했으며, 서버 출하량도 17.3% 증가함에 따라 작년 말에 이어 서버 시장의 성장세가 계속될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결과를 살펴보면 북미와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매출 성장률이 각각 34%와 47.8%로 두 자릿수 이상의 높은 성장을 기록했으며, 출하량 기준으로도 각각 24.3%와 21.9% 늘어난 것으로 나온다.

EMEA(유럽, 중동, 아프리카) 지역은 출하량은 2.7% 증가한 반면 연간 32.1%의 높은 매출 성장을 기록했지만, 일본은 출하량과 매출 모두 -5.0%와 -7.3%로 감소세를 보였다. 라틴 아메리카 지역은 출하량이 1.8% 하락했지만 매출은 19.2% 증가했다.

기업별 결과를 살펴보면 Dell EMC가 전년 동기 대비 51.4% 증가한 매출과 19.1% 늘어난 출하량으로 매출과 출하량 모두 1위 자리에 올랐으며, HP 엔터프라이즈(HPE)는 출하량이 8.5% 하락하고 매출 성장도 10.4%에 그쳐 2위로 내려앉았다.

HPE 점유율이 하락한 사이 Inpur Electronics와 Lenovo, IBM, Huawei 등이 선전하면서 실적을 올렸다.

서버 제품군 가운데 x86 서버 시장은 올해 1분기에 35.7% 매출 증가와 17.5%의 출하량 증가를 보였고, RISC/아이태니엄 UNIX 시장은 출하량과 매출이 각각 52.8%, 46.7% 감소했다.

이 기사의 의견 보기
프리스트 rubycha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8-06-19 10:43/ 신고
PC 매출도 늘어야 할텐데
닉네임
비회원

보드나라 많이 본 기사
로그인 | 이 페이지의 PC버전
Copyright NexGen Research Corp.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