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 뉴스 홈 인기 PC 뉴스

달 탐사로봇 개발에 엔비디아 테슬라 GPU 활용

2012-03-30 11:00
이상호 기자 ghostlee@bodnara.co.kr

엔비디아(www.nvidia.co.kr, CEO 젠슨황)는 2015년까지 달에 탐사로봇을 보내기 위한 국제공모전인 '구글 루나 X 프라이즈(Google Lunar X Prize)'에 참가하는 독일과학자팀이 엔비디아 테슬라(Tesla) GPU를 활용 중이라고 밝혔다.

 

 

 

미화 총3천만 달러의 상금이 걸린 구글 루나 X 프라이즈는 새로운 달 탐사 시대를 열기 위해 고안된 공모전으로, 2015년까지 달 탐사로봇을 달표면에 무사히 착륙시키고 500m 이상 달 표면을 탐사해 상세한 영상과 화상, 각종 데이터를 지구에 송신하는데 첫 번째로 성공하는 민간팀에 1등 상을 수여하게 된다.

 

구글 루나 X 프라이즈에 참가하는 전세계 26개 팀 중 한 팀인 '파트 타임 사이언티스트(Part-Time Scientists, 이하 PTS)'는 100명의 독일 과학자, 엔지니어 및 개발자들로 구성된 팀으로, 미션성공을 위해 PTS 팀은 탐사로봇 '아시모프(Asimov)'를 작동할 관제센터 서버와 다수의 워크스테이션에 엔비디아 테슬라 GPU를 배치, 탐사로봇 네비게이션 시뮬레이션, 실시간 로봇 위치 모니터링, 고선명 영상과 화상 처리와 전송 등 전산집약어플리케이션을 가속할 예정이다.

 

 

 

테슬라 GPU는 PTS 팀의 달 탐사 전 과정에 활용된다. 준비와 기획 단계에서는 수백만 경우의 탐사 시나리오를 시뮬레이션 하고, 경로수정을 위한 엔진소진(thruster burn) 타이밍 및 지속시간 측정, 오차범위 축소화 등 팀의 발사와 착륙 테크닉 개선에 기여할 예정이다.

 

아시모프가 목적지에 도달하게 되면 PTS 팀은 탐사로봇 작동 및 관측, 로봇이 전송한 스테레오스코픽 3D 이미지를 기반으로 달지도를 만드는데 테슬라 GPU의 연산력을 동원, 엔비디아 GPU로 PTS팀은 탐사로봇이 보내오는 대량의 영상 피드를 최고 5-10배 빨리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나타냈다.

 

 

 

구글 루나 X 프라이즈는 최소 90% 이상의 자금을 민간에서 조달하여 달 탐사미션을 촉진하기 위해, X 프라이즈 재단에서 지난 2007년 창시한 미화 총 3천만 달러의 상금이 걸린 국제공모전으로 현재 17개국 26개 팀이 참가 중이며, 2015년12월31일 전까지 모든 요건을 충족시키는데 성공한 팀은 1등 상금으로 2천만 불을 수여 받게 된다. 구글 루나 X 프라이즈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www.googlelunarxprize.org/prize-details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이 기사의 의견 보기
불타는씨퓨 / 12-03-30 11:38/ 신고
-On Mobile Mode -
엔비디아 어디까지 나갈테냐?!
마프티 psywind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2-03-30 11:57/ 신고
요즘 테슬라가 슈퍼컴에도 많이 들어가고 우주진출까지 하네요 ㅎ
앞을봐요 / 12-03-30 14:51/ 신고
엔비디아 우주까지 ㅡㅡㅋ 참 대단합니다
내면의세계 / 12-03-30 18:37/ 신고
음...가서 고장나면 큰일나겠죠?
Meho ho5945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2-03-30 18:56/ 신고
헉! 달 탐사 로봇을 민간인이 만들다니;
시골 남자 kyta12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2-03-31 11:28/ 신고
AMD는 화성으로 가면 좋겠네요 ^^
끓여만든배 / 12-03-31 11:49/ 신고
GPU의 활용 범위는 정말 대단한 듯...
프리스트 rubycha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2-04-06 10:14/ 신고
한국은 공모전에 참여를 안하는가..
닉네임
비회원

보드나라 많이 본 기사
로그인 | 이 페이지의 PC버전
Copyright NexGen Research Corp.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