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 뉴스 홈 인기 PC 뉴스

글로벌 소프트웨어 경진대회, 2012 이매진컵 한국 국가 대표 선발

2012-04-02 10:50
이상호 기자 ghostlee@bodnara.co.kr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3월 29일과 30일 양일간 ‘2012 이매진컵 한국 국가 대표 선발전’을 인천대학교 송도캠퍼스에서 개최, 소프트웨어 디자인 부문의 한국대표로는 렛잇비(Let IT bee)팀이 선발 되었으며, 윈도우폰 부문의 국내 대회 대상팀으로는 노리터(Noriter)팀이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하는 이매진컵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 2003년부터 전세계 16세 이상 학생들을 대상으로 해마다 개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소프트웨어 경진대회로 지난해 전세계 183개국 35만명이 참여했다.

 

최종 우승팀인 렛잇비는 권혁중(성공회대, 25), 권혜진(이화여대, 22), 한대용(국민대, 25), 이해광(상명대, 24),김명회(국민대,24) 5명의 학생으로 구성되었으며, 최근 환경 문제와 함께 부각되고 있는 꿀벌군집 현상(Colony Collapse Disorder)을 주제로 한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사라져가는 꿀벌을 위해 일반인들도 쉽게 취미로 개인 양봉을 할 수 있도록 개발한 이 시스템은 클라우드, 스마트폰앱, 웹을 활용한 실시간 양봉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렛잇비(Let IT bee)팀은 오는 7월 호주 시드니 본선 대회 진출권을 획득 하였으며, 이외에도 월드파이널 진출 연구 지원금과 개발에 필요한 키넥트 센서 및 다양한 멘토 세션을 지원 받는다.

 

윈도우폰 챌린지는 국가별 선발전을 거치지 않고 글로벌 챌린지로 진행되지만, 참가자들에게 더 많은 참여 기회와 지원을 제공하고자 2012 이매진컵에서는 윈도우폰 국내 대회를 별도로 개최하였다. 이번 윈도우폰 국내대회에서는 노리터(Noriter)팀이 대상을 수상하여, 연구지원금과 개발에 필요한 윈도우폰을 제공 받았다.

 

노리터(Noriter)의 프로젝트 링클(Linkle)은 자녀의 위치 추적이 가능하게 하여 미아를 방지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선보였으며, 이 외에도 참가한 많은 학생들에게 UN협회 세계연맹상, CJ 오쇼핑 인재상, 미래의 인재상 등 특별상 시상으로 연구지원금 및 다양한 혜택이 주어졌다.

 

 

 

한국팀은 1회 대회 때부터 매년 출전해왔으며, 지난 2007년 서울 대회에서 소프트웨어 디자인 부문 2위로 첫 수상한 이후, 파리에서 열린 2008년 대회에서는 단편영화 1위, 게임개발 부문 3위, 2009년 카이로 대회에서는 임베디드 부문 1위, 2010년 폴란드 대회에서는 차세대 웹 부문 1위, 2011년 윈도우폰 7부문 1위와 2위를 모두 석권하는 등 뛰어난 성적을 이어왔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김제임스 사장은 한국국가대표 선발전 환영사에서 “이매진컵은 세상의 난제를 해결할 기회이자, 전세계 많은 학생들과 경쟁을 통해 새로운 기술을 배울 수 있는 기회이다. 뿐만 아니라 평생을 이어갈 우정을 쌓을 수 있는 기회이다. 오늘의 결과에 상관없이 여기에 있는 모두가 우승자이다.”라고 말했다.

 

행사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마이크로소프트 2012 이매진컵 코리아 홈페이지 (http://www.imaginecup.co.kr/) 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의 의견 보기
마프티 psywind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2-04-02 10:56/ 신고
올해도 좋은 성과 거두시길 바랍니다
끓여만든배 / 12-04-05 9:33/ 신고
세계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면 좋겠네요.
프리스트 rubycha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2-04-09 10:04/ 신고
개인 양봉이라 아이디어가 참 좋은..
닉네임
비회원

보드나라 많이 본 기사
로그인 | 이 페이지의 PC버전
Copyright NexGen Research Corp.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