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탈 뉴스 홈 인기 디지탈 뉴스

LTE폰의 불편한 진실, 이통업계간의 소리없는 보조금 전쟁

2012-04-04 11:05
오동건 前 기자 press@bodnara.co.kr

이동통신사의 롱텀에볼루션(LTE)폰 마케팅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소비자 차별 대우 등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같은 모델인데도 불구하고 평일과 주말에 지급되는 보조금 규모가 달라, 평일에 주말보다 수십 만원씩 더 비싸게 LTE폰을 구입하는 사례까지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3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LTE 경쟁이 본격화되면서 이통사들이 방송통신위원회의 가이드라인을 훌쩍 뛰어넘는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이동통신사 고위관계자는 '일부 이통사는 주말에만 LTE폰 보조금으로 100억~200억원씩 뿌려 가입자를 유치한다'며 '한 대에 100만원의 보조금이 지급되는 경우도 있다'고 전했다. 보조금 경쟁이 격화되다 보니 지난 3월 보조금을 따라 이통사를 옮긴 휴대전화 가입자도 전월보다 4.2%나 늘었다.

 

 

이같은 보조금은 이통사 대리점이나 판매점에 리베이트(수수료) 형태로 지급되는 경우가 많다. 판매자 입장에서는 이를 가입자의 기기값을 깎아주는 데 활용할 수도 있지만 마진으로 챙길 수도 있다. 어제 60만원에 산 스마트폰이 오늘 80만원에 팔리는 등의 가격 변동은 이 때문이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일부 소비자들이 더 많은 돈을 주고 휴대전화를 구입하는 ‘차별행위’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방통위에서는 대당 27만원 정도로 보조금이 유지되도록 모니터링하고 있다. 전영만 방통위 시장조사과장은 '매일 일반 휴대전화ㆍ3세대(3G)스마트폰ㆍLTE 스마트폰 등을 지역별로 구분해 보조금 수준을 점검하고 있다'며 '경고, 실태점검 등을 거쳐 과징금부과, 신규 가입자 모집금지 등의 제재 수단도 마련돼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시장이 급속히 확대되고 있는 LTE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다투고 있는 이통사들은 이를 잘 지키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과징금 정도는 내면 그만이라고 생각하는 업체들도 있다'고 지적했다. 일정 기간 동안 영업을 못하도록 하는 신규가입자 모집금지의 경우 아예 최근 수년간 시행된 사례가 없다.

 

3G폰와 LTE폰 가입자 간의 차별 문제도 제기되고 있다. 이통사들이 LTE 가입자 확보에 보조금을 투입하면서 상대적으로 3G폰의 보조금이 줄어든 탓이다. 최신 LTE폰이 출시 수개월이 지난 3G폰보다 더 저렴해 신규 3G폰 가입자의 부담이 커질 수도 있는 것.

 

최근 휴대전화를 바꾸기 위해 대리점을 찾은 윤성은(31)씨는 '요금이 비싼 LTE폰을 가입할 생각이 없었는데 오히려 3G폰이 비싼 데다 직원도 자꾸 LTE를 권해 그냥 돌아섰다'고 말했다. 이같은 사례와 관련해 해당 이통사 관계자는 '특정 시점에 가격 역전 현상이 발생할 수는 있지만 본사 정책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보조금 전쟁’은 이동통신업계의 오래된 숙제 중 하나지만 여전히 각사마다 입장이 첨예하게 갈린다. SK텔레콤ㆍKT에 비해 가입자 수가 적은 LG유플러스는 SK텔레콤과 KT가 자금력을 업고 시장을 흔들고 있다고 주장한다. 반면 SK텔레콤 측은 '보조금 경쟁을 시작하는 건 언제나 LG유플러스'라며 '먼저 시작한 사업자에게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반박하고 있다.

이 기사의 의견 보기
마프티 psywind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2-04-04 11:08/ 신고
블랙리스트 제도 시행 덕에 혼란이 많겠습니다
불타는씨퓨 / 12-04-04 21:29/ 신고
-On Mobile Mode -
대리잠에서사는것보다 인터넷이 훨씬 3분의1 할부금으로 살수있으니
끓여만든배 / 12-04-05 9:23/ 신고
최근 풀린 LTE폰 정책들의 가격이 저렴하기는 했죠.
프리스트 rubycha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12-04-11 10:35/ 신고
휴대전화 구입은 예나 지금이나 변한게..
닉네임
비회원

보드나라 많이 본 기사
로그인 | 이 페이지의 PC버전
Copyright NexGen Research Corp.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