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심장 멎는 줄 알았습니다.ㅠㅠ
 햇님아빠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781 , 2007/06/15 22:32
매일 출근하는데

와이프와 아들녀석이 배웅을 합니다.

오늘은 아들과 제가 먼저 나갔는데,

아들녀석을 왼쪽 뒷좌석에 앉혀놓고 정리를 좀 하고

환기시킬려고, 오른쪽으로 가서 문을 열었습니다.

그러고 다시 왼쪽으로 오는데

아들녀석이 그새 일어섰는지, 쿠션이 떨어지더니

뒤이어 아들녀석이 떨어지는겁니다.

그것도 머리부터...바닥으로...ㅠㅠ

그 순간 심장 멎는 줄 알았습니다.

얼른 안아서 달래주는데 다행히 울음을 금새 그치더군요.

그렇게 와이프가 달래주고 출근했는데..

퇴근해보니(퇴근 하기전 2번 통화..) 다행히도 괜찮아 보입니다.

상처는 생겼더군요, 제 손톱만큼..

혹 많이 놀랐을까봐

기형환 먹이고 재웠습니다.

부디 아무 탈 없기를...
 
4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milkblue (ID) milkblu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7-06-15 23:19/ 이댓글에댓글달기
  에고~ 정말 놀라셨겠어요.
그래도 다행이네요. 괜찮을 거에요. ^^
  shfahl33 (ID) shfahl3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7-06-15 23:42/ 이댓글에댓글달기
  다행이네요. 부모마음이 다그렇듯이 작은 상처라도 가슴이 메어진다는데 부디 아무일 없기를...
  gudals777 (ID) gudals777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7-06-15 23:53/ 이댓글에댓글달기
  다행이네요 ^^ ~ 부모사랑이란..ㅎㅎ
  kyta123 (ID) kyta123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7-06-16 1:26/ 이댓글에댓글달기
  놀라셨겠군요, 아침에 이상없이 잘 놀겁니다 ^^
  jenjinman (ID) jenjinman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7-06-16 4:34/ 이댓글에댓글달기
  크게 다치지 않아 다행이네요. 애들 때문에 놀라는 경우가 저도 종종 있네요.
  catlove (ID) catlove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7-06-16 6:36/ 이댓글에댓글달기
  아이 키우고 힘들죠^^;
  ljhhjw (ID) ljhhjw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7-06-16 15:52/ 이댓글에댓글달기
  정말 큰일날뻔 하셨어요. 머리부터 낙상이라니...크게 안다친게 정말 다행입니다. 아픈만큼 더 무럭무럭 자랄거에요^^
  yakpkb (ID) yakpkb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7-06-16 22:33/ 이댓글에댓글달기
  정말 크게 안다쳐 다행입니다.
  iamafool (ID) iamafool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7-06-17 21:14/ 이댓글에댓글달기
  크게 안 다쳤다니 다행이네요.
로그인 | 이 페이지의 PC버전
Copyright NexGen Research Corp.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