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용이 편한 퓨전FNC VPULSE BT-E500 블루투스 이어폰
 호도알
 조회 : 59 , 2017/09/11 03:12


 





■ 퓨전FNC VPULSE BT-E500 블루투스 이어폰


중에는 여러종의 이어폰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퓨전FNC VPULSE BT-E500 블루투스 이어폰은 과격하게 몸을 쓰는 직업을 가졌거나, 

그런 환경에서 사용하기에 최적화된 이어폰인 것 같습니다.

한쪽 귀에만 꽂으므로 스테레오 고음질 음악을 들을 목적이 아니라면 아래와 같은 장점으로 어떤 이어폰보다 쓸만한 제품이라 생각합니다.


1. 좌,우측 어느쪽에도 착용 가능하고
2. 미세 조정이 가능한 2개의 관절이 있어 이질감이 없고,
3. 귀에 단단히 고정되어 과격한 운동이나 업무에도 떨어질 염려가 없으며
4. 밀착 정도에 따라 외부음을 들을 수 있어 주변음 차단으로 인한 사고를 방지 할 수 있고
5. 15g으로 가볍습니다.


이어폰 본연의 기능에 충실한 제품을 만나 본의 아니게 장점부터 정리했습니다만,
체험기를 마저 읽으면 공감하시리라 봅니다.





◆ 스팩


전FNC VPULSE BT-E500 블루투스 이어폰의 스팩입니다.






◆ 제조사/ 상품 페이지/ 거래 시세


ㅡ제조사

http://fusionfnc.co.kr/

컴퓨터 및 휴대용 스마트 기기의 주변기기를 생산 유통하는 유명한퓨전 NFC입니다.


ㅡ다와 상품 페이지

http://prod.danawa.com/info/?pcode=5377349
제품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볼 수 있는 다나와 상품 페이지 입니다.


ㅡ체험기 작성 시점의 최저가

구입에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개봉


FNC VPULSE BT-E500 블루투스 이어폰의 개봉 과정입니다.

사진을 보면 박싱상태나 기기의 생김새를 알 수 있을 것 입니다.






◆ 디자인


ㅡ박스부터 기기의 세세한 외형이나 버튼 작동방법, 원리까지 알 수 있는 세부 사진입니다.

아래 사진만 봐도 사용하는데 지장이 없을 것입니다.






◆ 실사용


제 사용하는 방법과 사용 모습, 특징등을 좀 더 세밀하게 정리 했습니다.


ㅡ먼저 간략히 정리한 동영상을 보시기 바랍니다.





ㅡ사용하는 방법과 과정을 정리한 사진입니다.

페어링 방법과 2개의 관절이 움직임이는 모습을 보여주는 GIF 사진입니다.

제품 구입과 사용에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 마치며


러번 말하게 됩니다만, 퓨전FNC VPULSE BT-E500 블루투스 이어폰의 가장 큰 특징과 장점은 과격한 움직임에도 귓부리에 단단히 고정되어 떨어지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일부러 어지러울만큼 억세게 도리질을 해봤는데도 정위치에서 조금도 이탈되지 않았습니다.
어어폰 본연의 역할에 최대한 촛점을 맞춰 설계한듯하고 설계 의도대로 잘 만들어진 것 같습니다.
두개의 관절로 미세 조정이 가능하여 귀에 장착 했다는 것을 잊을만큼 착용이 편합니다.
고음질 음악감상이 아니라 업무중 핸즈프리 목적의 통화용 이어폰을 찾는다면 이 제품을 선택해도 후회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 합니다.




ㅡ장점

*.단단히 귀에 고정되어 과격한 움직임에도 이탈되지 않는다.(택배업,운동,산업현장...)

*.2개의 관절로 미세조정이 가능해 무엇인가 귀에 걸려 있다는 이질감이 없다.

*.외부음이 들려 주변음 차단으로 인한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

*.무게가 가볍다.


ㅡ단점

*.좀 더 써봐야 할듯



ㅡ이상으로 '퓨전FNC VPULSE BT-E500 블루투스 이어폰' 사용기를 마칩니다.



‘이 사용기는 퓨전에프앤씨와(과) 다나와 체험단을 통해 제공받아 작성하였습니다.’


 




사용기는 다나와, 다나와카페, 블로그, 쿨엔조이, 퀘이사존 플레이웨어즈, K벤치, 보드나라, 뽐뿌, 나우퍼그, 사용기나라... 등, 10여곳의 게시판에 등록했습니다.

 
0


 
175.114.212.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네오마인드 / 17-09-11 10:23/ 이댓글에댓글달기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로그인 | 이 페이지의 PC버전
Copyright NexGen Research Corp.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