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 뉴스 홈 인기 PC 뉴스

인텔 CPU 공급부족 사태, 2분기 악화 전망

2019-03-12 10:02
이상호 기자 ghostlee@bodnara.co.kr

인텔의 CPU 공급 부족 상황이 2분기에 더 악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디지타임즈(Digitimes)에 따르면 2분기에 인텔의 엔트리급 CPU가 쓰인 크롬북 수요 증가에 따라 전체적인 인텔 CPU 부족 현상이 심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디지타임즈는 1분기에 코어 i3 제품군이 코어 i5 제품군의 수요를 대체하면서 CPU 공급 격차를 2% ~ 3% 수준으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지난해 8월, HP와 델, 레노버등 주요 업체들의 공급 격차가 5%에 달하면서 본격적으로 거론된 인텔 CPU 부족 사태는, 이들 업체들이 재고 준비를 완료한 연말부터 사태가 진정될 것으로 전망되었으나, HP를 시작으로 관련 업체들이 CPU 재고 비축을 시작하면서 공급량이 3분기 수준을 유지했다.

이에 따라 대만 공급업체들의 4분기 공급 격차는 한 자리수에서 10% 까지 늘어났고, 노트북 시장의 경우 공급 격차가 4% ~ 5%를 기록했는데, 공급 부족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인텔이 서버용 제온과 상위 코어 시리즈 생산을 우선함에 따라 2018년 하반기에는 메인스트림 급인 i5 부터 엔트리 급인 아톰, 셀러론, 펜티엄 시리즈의 공급 부족이 심각했다.

이런 상황에서 제조사들이 공급이 부족한 모델이 사용된 크롬북 신형 모델의 양산을 계획함에 따라 2분기 CPU 공급 격차가 1%포인트에서 2% 포인트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데, 인텔 CPU 공급 부족 사태가 계속되면서 AMD의 노트북 시장 점유율이 2018년 1분기 9.8%에서 2019년 1분기 15.8%로 크게 증가하는 등 반사 이익을 얻고 있다.


이 기사의 의견 보기
시나브로70 / 19-03-12 13:09/ 신고
인텔 좀 그만 삽시다.
비싸기만 한 제품 뭐하러 삽니까?
가성비도 후진 제품을 돈주고 왜 사는지... 참...
AMD 사서 잘 쓰세요.
암드렛츠고 / 19-03-12 16:48/ 신고
그런데 정작 노트북같은 경우 AMD 탑재 제품이 많지 않아서 선택의 폭이 좁죠. 당장 국내 제조사 중 삼성, LG, 한성 같은 경우만 해도 라이젠 노트북을 본 적이 없음. HP, ASUS, Lenovo 같은 외산기업 제품 중 일부만 해당... 뭐 올해는 작년보다야 낫겠지만.
그린데이 / 19-03-12 18:28/ 신고
Lake 호수 란 코드명 쓰더니 계속 빠지네 ㅋㅋㅋㅋ
ㅇㅇ / 19-03-13 0:44/ 신고
-On Mobile Mode -
돈 버는건 엔터프라이즈니까 선택과 집중을 하는 거죠. 근데 덩달아서 제온 CPU들도 중고나 신품 할거 없이 전부 가격 올라갔던데, 공급도 못 받쳐주고 보안 문제도 터지고 정신 없나보네.
ppppuu / 19-03-15 1:08/ 신고
아무리 공급부족이라도 082들 하는 짓거리 정말 혐오스럽더군요. 다나와 가격 보면 아주 가관이네요. 상품의견란에 와서는 비싸지 않고 싸다며 빨리 구입하라는 등 바람잡이 댓글들도 아주 역겨웠습니다.
노저어라 / 19-03-15 15:05/ 신고
노 저어라 AMD
닉네임
비회원
보드나라 많이 본 기사

보드나라 많이 본 뉴스
로그인 | 이 페이지의 PC버전
Copyright NexGen Research Corp.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