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망한..*-_-*
 최홍진
 조회 : 965 , 2003/12/29 18:42
jm3226님의 글을 보구 적는게예요^^




작년 이맘때쯤 일어난 일입니다

친구넘이 온다기에

문 안잠그고 씼구 있을테니 알아서 들어오라구 해놓구

다 씼은 후 거실에서 TV보구 있었습니다

초 난감한 패션 차림으로..-_-;;;

깨끗한..하얀색 T셔츠에..

제가 즐겨입는...

마...망사빤쮸 *-_-*b

엉덩이 부분이 시원해서 좋습니다-_-b

머리에는 수건을 올리고..-_-;;;;

집에서는 이렇게 생활합니다-_-;;;;

잠시 뒤 문 여는 소리가 들리고..

大짜로 뻗어서 히히덕 거리다

"어서와라~"

한마디를 남기고 계속 TV를 보고 있었습니다

아무 반응이 없자

"안들어 올꺼면 그냥 가~"

그래도 반응이 없자..

현관문쪽으로 갔는데..

친구넘은 온데간데 없고..

여자 두명만 있는것이었습니다

"누구세요-_-;;"

아무런 반응이 없자..

찔러볼까-_-;;했는데

"옷....입으세요"

헉..밑..밑이...ㅡㅜ

셔츠를 최대한 내려서 가릴건 가리고..-_-;;;

"아..네-_-근데 누구세요"

"**친구예여 걔는먹을꺼 사러 갔구요 춥다구 먼저 들어가랬는데"

제대로 안듣고 제 방으로 가는데

키득거리는 웃음과 함께..

"망 사" 라는 소리가 귀에 딱 들어왔습니다

젝일..X대따..

친구가 들어오구..

한명은 새로사귄 지 여친이라 하고..

한명을 새끼처서 소개시켜주는 사람이라고 했습니다

아직까지..그넘은 이 에피소드를 모르는것 같습니다^_^

모르는척..하는건지 모르겠지만-_-;;;;;;;;
 
1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shoo4500 (ID) / 03-12-29 18:45/ 이댓글에댓글달기
  대략 낭패 --;;
  jm3226 (ID) jm3226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03-12-29 18:45/ 이댓글에댓글달기
  흐흐 친구분의 새심한 배려가 아닐지 ㅋㅋ

못들은척 ㅋㅋ

좋은분이신거같네요~

여자분이 안말해줫을 가능성은 거의 0% -_-; ㅋ
  하얀나라 (ID) / 03-12-29 20:27/ 이댓글에댓글달기
  ㅎㅎㅎ.. 망... 사...

저두 여자분들이 말 안해줬을 가능성은 0%라고 봅니당~~^^

군데 마지막에 소개시켜준다는 여자분하고는 어떻게 되셨어요?.. 궁금^^
  only4u84 (ID) / 03-12-29 20:41/ 이댓글에댓글달기
  그냥 그날 재밌게 놀기만 했습니다-_-;;;;
  nes0526 (ID) / 03-12-29 23:46/ 이댓글에댓글달기
  ㅎㅎ 망사라 전 빤쮸헤진거 시원해서 좋던데 ^^ㆀ
  T_Ta (ID) / 03-12-30 0:17/ 이댓글에댓글달기
  망사 어디가서 구입할수 있나요
로그인 | 이 페이지의 PC버전
Copyright NexGen Research Corp.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