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시퓨 등장
 라면맨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1527 , 2004/01/02 12:17

금속은 온도가 낮아질 수록 저항이 적어진다. 그래서 온도가 낮을 수록 반도체는 더 높은 속도에서도 안정하게 작동한다. Tomshardware에서는 이런 반도체의 성질을 이용해 액체질소를 써서 펜티엄 4를 5.25GHz로 작동시켰다.

 

 

 

  안정하게 계속해서 작동하거나 현실에서 쓸 수 있는 구성은 아니지만, 몇 년 후에나 가능할 5GHz의 작동 속도를 지금 달성했다는 점에서 재미있는 시도라 할 수 있다. 어떤 식으로 펜티엄 4의 클럭을 끌어 올렸는지 자세한 사항이 궁금하다면 아래의 바로가기를 통해 자세히 살펴보기 바란다.

 

 

 

[바로가기] 액체질소를 이용해 5GHz 뛰어넘기

 
0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PPZCorea (ID) / 04-01-02 18:15/ 이댓글에댓글달기
  무책임 하시는구려ㅠ.ㅜ
  자나가다 / 04-01-03 5:03/ 이댓글에댓글달기
  헐~~~ 아주 작은 태클~~~

금속은 온도가 내려갈 수록 저항이 작아지지만

반도체는 온도가 내려갈 수록 저항이 커지는디요...

뭐 더 쓰고 싶지만 그냥 지나가다가 씁니다.
로그인 | 이 페이지의 PC버전
Copyright NexGen Research Corp.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