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진 코드리스! 브리츠 EARFIT TWS7 블루투스 이어폰 필드테스트
 해인아범
 조회 : 47 , 2018/10/29 02:38
■ 브리츠 Earfit TWS7 블루투스 이어폰 소개



이번에 소개할 제품은 브리츠(Britz)에서 새롭게 출시한 Earfit TWS7 완전무선 방식의 블루투스 이어폰입니다.

Earfit TWS7 제품은 아직 시장에 판매가 되지 않은 정말 따끈따근한 신제품입니다.


현재 무선 이어폰 시장은 기존의 블루투스 이어폰에서 좀 더 진화한 완전 무선(True Wireless) 타입의 블루투스 이어폰의 출시가 다양하게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작고 귀여운 디자인뿐 아니라 일체의 케이블이 없어서 일반적인 생활뿐 아니라 운동을 하는 경우 더욱 편리하게 사용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코드리스 제품의 또다른 특징은 보관 케이스에서 바로 충전이 가능한 부분입니다.

무선 기기들의 가장 취약한 부분인 배터리에 있어서 바로바로 충전을 할 수 있다는 부분은 상당히 큰 장점이 되고 있습니다.





제품의 스펙을 간단하게 정리해보았습니다.


Earfit TWS7은 다른 코드리스(완전 무선) 제품들과 마찬가지로 케이스에서 보관에서 충전까지 가능한 형태로 되어있습니다.

블루투스 버전은 5.0을 채택하였으며 다양한 프로파일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아이폰으로 연결을 할 경우 스마트폰에서 바로 배터리의 잔량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동생 스마트폰(아이폰)으로 확인을 해보니 상당히 편리하더군요.


추가적으로 블루투스 버전에 대해 짚고 넘어가야될 부분이 있습니다.

가끔씩 블루투스 버전이 높으면 사운드장치의 음질이 좋아진다는 광고를 하는 업체나 제품들을 가끔씩 볼 수 있습니다.

블루투스 버전과 사운드 장비의 음질(품질)과는 비례하지 않습니다. 좀 더 정확히는 두 단어는 전혀 별개의 문제입니다.

4.0으로 넘어오면서 배터리의 효율성이 많이 강화되어 다양한 코드리스 제품들이 출시가 된 부분은 있지만 기기의 음질과 블루투스 버전은 전혀 다른 부분입니다.

다른 음향 기기들과 마찬가지로 마지막 단(기기)의 출력이나 무선 기기의 경우 지원하는 코덱에 의해 차이가 나게 됩니다.


실제 제품의 성능은 어떨지 자세하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제품의 포장 및 구성품



이름은 모르지만 저 모델분 정말 사랑합니다. 일단 모델때문에 10% 가산점을 주고 싶습니다. ^^






사진으로는 느껴지지 않지만 박스 크기와 무게가 다른 제품들에 비해 제법 나가는 편입니다.

박스의 두께 역시 상당히 두툼한 편입니다.





박스의 뒷면에는 제품의 스펙이 자세하게 나와 있습니다.




측면에는 제품의 특징들이 잘 표현되어 있습니다.



정품 스티커로 봉인이 잘 되어 있습니다.



측면 부분에도 봉인 스티커가 부착되어 있습니다.



제품을 개봉하면서 포장에서부터 상당히 신경을 썼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습니다.



제가 사용해본 브리츠 제품 중 패키징은 가장 마음에 들었습니다.



블루투스 이어폰 케이스, 액세서리 박스, 메뉴얼로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액세서리 박스에는 추가 이어캡과 충전용 케이블(마이크로 5핀)이 포장되어 있습니다.



중간 사이즈는 이이버드(이어폰)에 장착이 되어 있고 추가적으로 대/소 사이즈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메뉴얼은 한글로 되어 있으며 페어링과 충전 그리고 이어버드의 사용법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이 되어 있습니다.



Earfit TWS7의 캐링 케이스는 메탈 재질로 되어 있어서 스크레치 방지를 위해 케이스 전체에 보호 필름이 부착되어 있습니다.



중간의 투명창을 통해 케이스의 배터리 상태와 이어폰의 충전 여부를 확인할 수있습니다.

투명 창(아크릴)부분 역시 스크레치 방지를 위해 보호 필름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이렇게 사소한 부분까지 배려가 되어 있으면 제품을 개봉하는 손맛(?)이 정말 좋습니다. ^^





■ 제품의 외형 및 기능



제가 받은 제품은 Silver 제품으로 단단한 느낌입니다.



투명창을 통해 내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케이스의 윗부분에는 실리콘 재질의 고리가 장착되어 있으며 충전용 커넥터(마이크로 5핀)가 있습니다.



언뜻보면 요즘 많이 보이는 전자담배와 비슷한거 같기도 합니다. ^^





케이스의 전체적인 크기도 그렇지만 무게 역시 상당히 가벼운 제품입니다.



실리콘 고리를 통해 위로 열리는 방식입니다.




케이스를 열게 되면 윗쪽에 LED가 켜지게 됩니다.



중간에 있는 LED를 통해 케이스의 배터리 잔량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 100%

○●●● : 75%

○○●● : 50%

○○○● : 25%



이어버드를 충전할 수 있는 두개의 접점이 있으며 마그네틱 방식으로 편리하게 탈부착이 가능합니다.



이어버드에는 각각의 마이크가 있으며

Britz 로고 부분에는 파란색 LED로 충전이나 페어링 상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다기능의 MBF 버튼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이 버튼은 좌/우로 다른 기능을 수행할 수 있습니다.

짧게 클릭 : 재생,일시정지 / 전화걸기,끊기


길게 누르기 : 수신거절 / 음성 명령

왼쪽 더블 클릭 : 재 다이얼

오른쪽 더블 클릭 : 다음 트랙

오른쪽 세번 클릭 : 이전 트랙


다른 완전 무선 이어폰들과 마찬가지로 왼쪽/오른쪽 한개씩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이어버는 좌/우(L/R) 구분이 되어 있습니다.




이어버드의 점접 부위에도 보호 필름이 부착되어 있습니다.



이어팁의 경우 사용자의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습니다.



크기뿐 아니라 한쪽 이어버드의 무게는 4g으로 상당히 가볍습니다.





■ 페어링과 실사용 테스트



케이스에서 이어버드를 꺼내면 자동으로 전원이 켜지게 되며 페어링 모드로 전환이 됩니다.

이미 페어링이 된 상태라면 등록된 기기로 자동 페어링이 됩니다.

전원이 켜지면 음성 안내로 현재 기기의 상태를 알려줍니다.




페어링은 일반적인 블투투스 기기와 동일합니다.








마이크로 5핀 케이블로 충전이 가능합니다.

4단계로 배터리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으며 LED가 깜빡거리며 대략적으로 남은 시간을 예상할 수 있습니다.

완충이 될경우 깜빡거림이 멈추고 LED 4개가 모두 켜지게 됩니다.



이어버드가 충전이 될 경우 Britz 로고가 파란색으로 켜지게 됩니다. 완충 시 LED가 꺼지게 됩니다.



날씨가 너무 좋아 밖으로 나가서 테스트를 진행하였습니다.





한손에는 커피를 들고 철길을 따라 천천히 산책을 하면서 간만에 편안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TWS7의 착용감은 작은 크기와 가벼운 무게로 인해서 꽤 좋은 편이였습니다.

귀에 넣으면서 방향을 약간 돌려가며 최적의 위치(?)를 찾아야 빠지지 않고 확실하게 고정이 되었습니다.

제 경우는 약간 뒤로 돌렸을때 확실하게 고정이 되었습니다.

가볍게 산책을 하면서 다닐때는 빠지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달리기나 격렬한 운동시에는 조금 더 주의를 하시기 바랍니다.

다른 제품의 경우 이어윙으로 조금 더 확실하게 고정을 하게 되는데 Earfit TWS7은 해당 부품이 없어서 아쉬웠습니다.


약 두어시간동안 음악을 감상하면서 느낀점은 좀 아쉽다~~~였습니다. 음악감상에는 그리 좋은 점수를 주기 힘들더군요.

중저음이 강화된 음색도 아니고 그렇다고 고음쪽도 깔끔하게 뻗어나가지 못하는 조금 가볍게 들리는 느낌이였습니다.

영화나 애니 감상시에도 저음이 강화된 음색이 아니다보니 조금은 심심하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대사 부분은 비교적 정확하게 들을 수 있었습니다.


Earfit TWS7의 가장 큰 장점은 음악이나 동영상 감상이 아닌 음성 통화였습니다.

일반적인 블루투스 이어폰들은 입과의 거리가 있기때문에 통화시 약간의 거리감이 느껴질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TWS7은 이런 거리감이 정말 전혀 없었습니다. 양쪽에 위치한 이어윙의 마이크가 어떤 방식인지 알수는 없지만 정말 상당히 놀랐습니다.

마이크뿐 아니라 상대방의 목소리 역시 깔끔하게 잘 들렸습니다.

제가 테스트해본 블루투스 제품들 중 가장 좋은 성능을 보여주었습니다.


스마트폰을 주머니에 넣고 사용을 해도 음악이 튀거나 통화시 끊기는 현상은 없었습니다.





■ 브리츠 Earfit TWS7 블루투스 이어폰 정리









지금까지 완전 무선 방식의 블루투스 이어폰인 브리츠 Earfit TWS7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Earfit TWS7 제품을 테스트하면서 가장 만족스러웠던 부분은 박스를 개봉할때였습니다. (물론 모델의 영향도 있었습니다. ^^)

평소 제품을 구입해서 포장을 뜯을때 느낌이 제품의 첫 인상이라 느껴서 리뷰나 필테시 이런 부분을 꽤나 중요하게 다루고 있는데

그동안 브리츠 제품에서는 느껴보지 못했던 프리미엄의 느낌을 강하게 받았습니다.

실제 제품(캐링 케이스)도 상당히 고급스럽게 잘 나왔으며 LED를 통해 실제 사용에서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부분은 상당히 좋았습니다.


이어폰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인 착용감은 준수한 편이였지만 추가적으로 이어윙이 포함되어 있지 않은 부분은 상당히 아쉬웠습니다.

이어윙을 장착하게 될 경우 케이스에 들어가지 않게되서 일부러 뺀거라 생각이 되는데 없는것보다는 그래도 있는게 더 낫다고 생각합니다.

음질 부분에서도 음악 감상에 있어서는 아쉬운 부분을 보여주었지만 통화 음질와 마이크 부분은 상당히 만족스러웠습니다.

(음질 부분은 주관적인 부분이라 사용자마다 다르게 느낄 수 있습니다.)


정식 발매가 된다면 음악 감상적인 부분보다 통화 음질에 특화된 제품임을 부각하다면 좀 더 좋은 결과가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제품의 장/단점을 끝으로 마무리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오타나 수정해야 될 부분 그리고 추가 되어야할 부분이 있다면 댓글로 알려주세요.

확인 후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



장점


1. 고급스런 패키징 방식

2. 메탈로 된 케이스

3. 작고 가벼운 무게로 준수한 착용감

4. 우수한 통화 품질



단점


1. 확실하게 고정할 수 있는 이어윙 부재

2. 음악 감상시 다소 가볍게 느껴지는 음질






"이 사용기는 브리츠로부터 제공받았으며 어떤 간섭도 없이 솔직하게 작성된 후기입니다."









 
0


 
125.128.141.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로그인 | 이 페이지의 PC버전
Copyright NexGen Research Corp.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