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탈부착이 가능한 게이밍 이어셋 컴소닉 필라 Comsonic pillar GX1
 아이마 미디어로그가기
 조회 : 33 , 2019/03/18 01:39
  이 게시물의 태그 : 이어폰/헤드셋/마이크/ 헤드폰


첨부사진 1.클릭시 확대됩니다.


마이크 탈부착 듀얼 게이밍 이어셋 컴소닉 필라 COMSONIC PILLAR GX1 


강력한 가성비의 마이크 탈부착이 가능한 게이밍 이어셋 헤드폰 방식의 헤드셋보다 보다 다목적으로 사용하는데 효과적인 컴소닉 필라 이어폰으로 사용하다 필요할 때는 헤드셋으로 사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이어셋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가격은 착한 만원대 중반으로 가격도 착한데 가격이상의 성능을 발휘하는 제품입니다. 


#컴소닉 #COMSONIC #필라 #PILLAR #이어셋 #마이크 #게이밍 #헤드셋 






패키지는 만원대 중반인데도 패키지 품질은 괜찮네요, 패키지의 제품 모양은 너무 강조되어 조금 아쉽지만 가격대 이상의 품질을 보이고 눈에 잘 보이도록 블랙과 레드 컬러가 디자인과 패키지 모두 identity 가 유지되어 있네요. 


#검정 #빨강 #black #red






박스 뒷면에는 제품의 특징이 잘 설명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영문이지만 제품 품질에 대한 소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드라이버 유닛은 10mm 이고 인피던스와 센서티비티 및 기타 설명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detachable #탈착식 #도금 #드라이버유닛 #드라이버 






박스에는 겉면이 따로 있어서 커버를 열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고급스럽게 제품에 대한 설명이 포함되어 있으며 제품이 살짝 보이는데 좀 더 보이도록 했으면 좋았을 텐데 조금 답다밯긴 합니다.

그래도 만원대 중반에 이런 고급스러운 포장이면 선물을 해도 괜찮을 듯합니다. 


#포장 #선물 #present 






제품 구성은 이어폰과 마이크, 이어캡, 그리고 Y 변환 케이블로 되어 있습니다. 변환 케이블의 경우 컴퓨터의 마이크와 헤드폰 단자에 연결할 때 사용합니다. 

기본적인 구성품이죠. 탈부착 마이크라 마이크가 따로 있네요.


#탈부착마이크






마이크를 연결한 상태로 블랙과 레드 컬러가 잘 어울리는 제품입니다. 약간 드라이버 유닛이 큰 느낌이긴 한데 대신 음질에는 유리하겠죠. 일반적인 이어폰과 마이크만 없다면 비슷하다 할 수 있습니다. 






100원 짜리랑 비교해 보면 크기가 비슷할 정도로 약간 큰 크기인데 드라이버 유닛 10mm라 좀 큰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결국 음질과 관련이 되어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마이크는 원하는 형태로 변형하여 사용이 가능하고 대략 길이는 10cm정도 됩니다. 마이크는 끝에 작은 구멍이 포함되어 있는데 그 안에 마이크가 있겠죠.






선의 길이는 대략 120cm로 길이가 긴편은 아니지만 적당해 보입니다. 






Y변환 케이블은 마이크와 헤드폰을 나눠서 사용할 때 사용합니다. 즉 스마트폰이나 일반적인 오디오 기기는 그냥 사용하다가 컴퓨터에 마이크와 헤드폰을 연결할 때는 Y변환 케이블을 사용합니다. 케이블은 투명 케이블 안에 선이 들어 있는데, 고급스럽다 느낄 수도 있어 보입니다. 중간에 양쪽 이어폰으로 나뉘는 부분은 선이 얇아져서 먼가 좀 아쉽네요 약해 보인다 할까요? 그냥 투명한 케이블이 아니라 일반 케이블이었던게 나을 듯합니다. 그리고 이어폰 한쪽에 마이크 단자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유선 리모콘에는 볼륨과 마이크로 보이는 작은 구멍이 있습니다. 


음질을 말로 표현할 수는 없지만 음질 자체는 꽤 괜찮습니다. 만원대 가격으로 마이크와 음량 모두 좋은 제품이라 생각됩니다. 물론 디자인은 약간 아쉽고 이어폰으로 사용하기에느 조금 큰 크기가 단점일 수 있지만, 그래도 헤드셋은 부담스럽고 게임에는 필요한 선택이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본 사용기는 컴소닉에서 리뷰 제품 컴소닉 필라 GX1 COMSONIC PILLAR GX1 를 무상으로 제공받아 작성하였습니다





 
0


 
222.232.203.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로그인 | 이 페이지의 PC버전
Copyright NexGen Research Corp.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