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량 마우스의 진화! 제닉스 타이탄 G Air 게이밍 마우스
 해인아범
 조회 : 242 , 2020/04/28 21:36

■ 제닉스 TITAN G AIR 게이밍 마우스 소개



마우스 시장에 다이어트의 바람이 불면서 경량화를 무기로 내세우는 제품들이 많이 출시가 되고 있습니다. 기존의 인식대로라면 가벼운 무게 = 작은 크기라는 공식이였지만 요즘은 마우스 쉘 자체에 구멍을 내서 무게를 줄이는 방법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경량화를 추구하는 제품들의 또 다른 특징은 케이블입니다. 기존에는 페브릭(직조) 케이블을 많이 사용했지만 경량화라는 제품의 컨셉에 맞게 꼬이지 않으면서 가벼운 파라코드가 사용이 되고 있습니다.


제닉스 역시 파라코드를 적용한 타이탄 G 시리즈가 출시되고 있지만 이번에는 가벼운 마우스를 좋아하는 사용자들을 위해 타공 쉘과 파라코드를 사용한 마우스가 출시되었습니다. 이름 역시 컨셉에 잘 맞는 타이탄 G Air 입니다.





타이탄 G 에어(Air) 마우스의 스펙을 간단히 정리해보았습니다. 제닉스에서는 올해초부터 다양한 마우스를 출시해왔고 특히나 화이트 컨셉의 제품들을 잇달이 출시하고 있습니다. 마우스 시장의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이런 움직임은 소비자로서 상당히 반가울 수 밖에 없겠죠. 가벼운 무게의 경량 마우스를 몇개 사용해봤는데 개인적으로는 이런 무게가 양날의 검처럼 느껴졌습니다. 가벼운 무게는 손목에 무리가 가지 않겠지만 이런 무게때문에 자세가 틀어져서인지 어깨쪽에 힘이 많이 들어가서 오래 사용하기 불편하더군요.


이런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타이탄 G Air는 무게추를 추가하는 방법을 선택했습니다. 가벼운 마우스를 좋아하는 사용자들은 그대로 사용하면 되고 가벼운 무게가 부담이 되는 저같은 사용자들은 무게추를 이용해서 마우스의 무게를 더욱 늘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무게추를 장착하기 위해서는 손바닥이 닿는 부위인 마우스 상부쪽 커버를 제거해야 되는데 타이탄 G Air는 이 커버를 무게추의 교체뿐만이 아닌 마우스 스위치 부분까지 적용을 해서 상부 커버 전체를 제거할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기능뿐 아니라 디자인을 위해서 커버를 교체할 수 있도록 여러가지 색의 커버를 추가로 판매도 하고 있습니다. 제닉스 홈페이지를 기준으로 5천원(무료배송)이라 가격 역시 부담이 되지 않는 수준이라 생각합니다.


이전 제품인 타이탄 G 마우스와 어떤 차이점이나 특징이 있는지 자세하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제품의 포장과 구성품




박스는 기존 타이탄 G 시리즈와 같은 컨셉으로 되어있습니다.



타이탄 G는 박스를 옆으로 여는 방식이지만 Air는 위로 열게 되어있습니다.




마우스, 설명서, 교체용 커버(흰색), 무게추(12개), DPI 스위치 커버(3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마우스의 버튼이나 쉘 커버 교체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이 되어 있습니다.



추가로 제공되는 구성품(쉘, DPI 버튼, 무게추) 만으로도 상당히 만족스럽네요.





■ 제품의 외형과 기능



타이탄 G 마우스에 타공을 한 모양입니다. 요즘 제닉스에서 흰둥이 컨셉 제품이 상당히 많이 나오고 있는데 개인적으로 흰색 마우스를 아주 좋아합니다. ^^




경량화 컨셉에 딱 맞는 파라코드입니다. 파라코드가 적용된 마우스는 무조건 사세요 두번 사세요.



케이블을 제외한 마우스 무게는 64g, 무게추 12개를 적용할 경우 82g으로 늘어납니다.



마우스 쉘은 육각형으로 타공되어 있습니다.



무게를 줄이기 위해 윗쪽과 양쪽 측면 그리고 바닥면까지 타공이 되어 있으며 3단계로 폴링레이트를 변경할 수 있는 스위치가 있습니다. (1,000Hz, 500Hz, 125Hz)



타이탄 G 마우스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DPI 버튼의 커버입니다. 짙은 회색과 빨간색 으로 총 4개가 있으며 단순 색만 다른게 아닌 커버의 높이도 약간의 차이가 납니다.



검빨 조합이 진리지만 흰빨 조합 역시 상당히 좋습니다.




손바닥이 닿는 상판은 손쉽게 탈부착이 가능하며 마우스 내부에 무게추를 넣을 수 있습니다.



마우스 앞쪽의 클릭 스위치가 있는 부분의 쉘도 탈부착이 가능합니다. 손바닥이 닿는 부분뿐 아니라 스위치까지 탈부착이 되다니 신선한 충격이였습니다.




60g대의 가벼운 무게가 부담이 된다면 12개의 무게추를 사용해서 전체 무게를 늘릴 수 있습니다. 추가로 12개의 무게추를 사용할 수 있는 부분은 좋았지만 아쉬운점도 발견되었습니다. 무게추를 12개 모두 사용할 경우에는 괜찮지만 사진처럼 일부만 사용을 할 경우 무게추를 보관할 케이스가 없었습니다. 별도의 케이스나 파우치 같은 추가 부속품이 있었다면 훨씬 더 좋았을텐데 상당히 아쉽더군요.






추가로 들어있는 커버를 사용하면 타공 부분을 가릴 수 있습니다. 타공 마우스의 경우 먼지나 이물질이 들어가는 부분때문에 걱정하는 분들이 많더군요. 타이탄 G Air는 탈부착이 가능한 커버로 이런 문제까지 말끔하게 해결할 수 있습니다. 먼지나 이물질은 괜찮지만 물이나 음료같은 액체는 주의해야 합니다.






하우징은 기존 타이탄 G 시리즈와 같은 모양으로 좌우 비대칭 방식의 오른손 전용 마우스입니다.



타이탄 G 시리즈와 똑같이 엄지버튼이 크게 되어있어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 전용 S/W와 LED 효과



전용 소프트웨어를 통해 마우스의 다양한 설정과 LED를 변경할 수 있습니다.



기존의 타이탄 유선(G, G mini) 제품들과 같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전용 소프트웨어는 제닉스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TITAN G / TITAN G MINI / TITAN G LT / TITAN G AIR 공용 S/W 다운로드 바로가기



설치시 경고 메시지가 나오지만 무시하고 추가정보를 눌러서 설치하면 됩니다.



TITAN G 게이밍 마우스 소프트웨어의 초기화면입니다.



버튼 기능 / DPI / LED 파리미터 / 매크로 5개의 탭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마우스는 총 5개의 프로파일을 지원하며



저장된 프로파일을 내보내거나 다른 PC에서 불러오기도 할 수 있습니다.



기존 마우스의 버튼 기능뿐 아니라 스나이퍼 모드, 멀티미디어, 조합키와 같이 사용자가 자주 사용하는 기능(키보드 입력)으로도 변경할 수 있습니다.



DPI는 총 7단계로 설정할 수 있지만 앞쪽에 체크 박스를 통해 한개의 DPI 값으로 고정해서 사용할 수도 있고 위 사진처럼 4단계로도 설정할 수 있습니다. 각각의 DPI별로 마우스 LED를 설정할 수 있는 부분이 없는건 아쉬웠습니다. 무선 제품은 별도로 설정할 수 있는 항목이 있었는데 유선 제품들은 이 부분이 빠져있더군요. 노란색 화살표 부분의 체크박스를 선택하면 X / Y축 별로 DPI를 따로 설정할 수도 있습니다.



LED는 4개의 모드를 지원하고 있으며 모드에 따라서는 색과 빠르기를 변경할 수 있습니다.



색은 사용자 임의로 RGB(255, 255, 255)로 변경할 수 있습니다.



낮은 감도로 사용하는 사용자들에게 유용한 LOD(Lift Of Distance) 값의 변경도 가능합니다.




매크로의 경우 입력 지연시간뿐 아니라 반복 횟수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타공 부위가 많아서 RGB LED 효과를 더욱 더 확실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내부쪽 LED뿐 아니라 바닥면의 LED 효과 역시 상당히 좋은 편이였습니다.





■ 제닉스 TITAN G AIR 게이밍 마우스 정리









제닉스에서는 2020년 1분기에 상당히 많은 게이밍 마우스를 출시했습니다. 이중에는 기존에 출시되었던 제품에 화이트 컬러가 적용된 제품도 있지만 타이탄 G Air처럼 다양한 기능을 추가해서 새롭게 선보이고 있어서 국내 브랜드 중에서는 가장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그동안 제닉스하면 게이밍 기어(Gaming Gear)보다는 게이밍 체어에 대한 비중이 훨씬 더 높아서 아쉬웠는데 새롭게 선보이는 타이탄 시리즈 제품들을 보니 정말 반갑더군요. 개인적으로 조금 더 욕심(?)을 낸다면 스톰체이서와 같은 기계식 키보드들도 많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


그동안 경량 마우스하면 타공 쉘로 인한 가벼움과 경량화 컨셉에 맞는 파라코드의 케이블이 전부였습니다. 이 두개만으로도 대단한건 분명 맞습니다만 타이탄 G Air는 경량화에 디자인과 편의성이라는 요소를 추가해서 한단계 진화를 했다고 평가할만큼 큰 변화를 보여주었습니다. 가격에 있어서는 기존 타이탄 G보다 조금 더 오르긴 했지만 이정도 가격은 충분히 이해가 되고도 남는 수준이라 생각합니다. 정확한 출시날짜는 모르겠지만 타이탄 G Air 무선(Wireless) 제품이 나온다면 끝판왕이라고 부를 수 있을거 같습니다. 무선 제품이 출시가 될때는 꼭 무게추를 보관할 수 있는 케이스가 추가가 되었으면 합니다.



제품의 장/단점을 끝으로 마무리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오타나 수정해야 될 부분 그리고 추가 되어야할 부분이 있다면 댓글로 알려주세요. 확인 후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



장점


1. 화이트 색상과 디자인

2. 경량화에 잘 맞는 파라코드 적용

3. 가벼운 무게와 조절이 가능한 무게추

4. 교체가 가능한 상판과 DPI 커버 제공 (컬러 커버 별도 구매 가능)

5. 가격 (구성품과 기능)



단점


1. 무게추를 일부만 사용할 경우 보관할 수 있는 케이스가 없음

2. DPI 변경에 따른 LED 색을 지정 할 수 없음





'이 사용기는 제닉스로부터 해당 제품을 제공받아 작성하였습니다.'




 
1


 
118.32.105.xxx
불법 광고글 신고하기
   이 게시물의 댓글 보기
로그인 | 이 페이지의 PC버전
Copyright NexGen Research Corp.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