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 뉴스 홈 인기 PC 뉴스

[보도자료] 네이버클라우드, 인텔과 MOU 체결

2020-12-14 11:26
편집부 press@bodnara.co.kr

네이버클라우드(대표 박원기)는 글로벌 IT 기업 인텔(Intel, CEO Bob Swan)과 차세대 스마트닉(SmartNIC) 및 스토리지 네트워크 가속화 연구와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선 2019년, 네이버클라우드는 인텔의 프로그래머블 반도체(이하 FPGA)를 적용한 스마트닉을 자체 개발한 바 있다. 국내 클라우드 사업자 중 FPGA가 적용된 고성능 서버를 제공하는 곳은 네이버클라우드가 유일하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의 운영 환경을 고도화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레벨뿐만 아니라 하드웨어를 대상으로 한 기술에도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네이버클라우드는 인텔과의 이번 협력을 통해 더욱 강력한 자체 기술 개발 환경을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주요 협력 내용으로는 차세대 스마트닉 솔루션 연구 및 개발, 스토리지 네트워크 성능 가속화 연구 및 개발, FPGA 기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개발, 연구 및 개발 환경 지원 등이 있다.

양사는 FPGA 개발을 위한 툴, 라이선스, 개발 키트, 인력 등을 상호 지원하고 이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퍼블릭 클라우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퍼블릭 클라우드에 사용될 차세대 스마트닉을 개발하고 데이터센터 워크로드를 가속화할 수 있는 솔루션을 연구해 나갈 계획이다.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는 “네이버클라우드는 FPGA 기술 연구와 내재화를 통해 기존 상용 제품 대비 확장성을 높이고 차별화된 클라우드 기능을 갖춰 고객에게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인텔과의 협력을 통해 다방면의 투자 및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권명숙 인텔코리아 대표는 “인텔 FPGA는 최상의 전력 효율성과 성능을 바탕으로 엣지는 물론 클라우드 전반에서 활용할 수 있는 맞춤형 하드웨어이며, 고객은 이를 통해 단가, 성능, 전력 소비량 및 시장 출시 기간을 최적화 할 수 있다”며,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이 CPU, GPU, FPGA등 여러 종류의 칩을 하나의 프로그램으로 쉽고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게 지원하는 SW, OneAPI 툴킷도 출시한다”고 강조하였다.

한편, FPGA는 프로그래밍으로 기능을 변경할 수 있는 비메모리 반도체의 일종이다. 일반적인 주문형 반도체(AISC)는 기능 업데이트가 필요하면 하드웨어를 바꿔야 한다. 하지만 FPGA는 하드웨어를 교체하지 않고도 기능을 수정하거나 추가할 수 있어 클라우드 서비스 고객의 다양한 요구사항을 빠르게 충족할 수 있다.

네이버클라우드에서는 이런 FPGA를 적용한 스마트닉을 가상 프라이빗 클라우드(VPC, Virtual Private Cloud) 서비스 서버에 탑재하고 있다. 보통의 랜카드(NIC, Network Interface Card)는 일반적인 트래픽 처리만 가능하기 때문에 VPC용 네트워크 가상화와 같은 특수한 기능은 수행할 수 없는데, 스마트닉카드는 이러한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다.

스마트닉을 사용하면 소프트웨어로만 트래픽을 처리하는 기존 방식보다 서비스 지연 시간을 2~3배 가량 줄일 수 있다. 또한 기존 대비 20배 이상의 트래픽을 감당할 수 있어 안정적이고, 소비 전력량과 비용 절감 효과도 크다. 

네이버클라우드는 금융 전용 클라우드 서비스 전체를 VPC로 구성하고 있고, 한화생명, 동양생명, NH농협은행 등 수많은 금융사들이 FPGA 기반의 스마트닉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최근에는 민간 클라우드에도 VPC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스마트닉이 적용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수많은 서버가 가동 중인 상태로 기존 서비스와 충돌 및 장애 없이 실시간 업데이트가 가동된다. 


닉네임
비회원
보드나라 많이 본 기사

보드나라 많이 본 뉴스
로그인 | 이 페이지의 PC버전
Copyright NexGen Research Corp.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