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탈 뉴스 홈 인기 디지탈 뉴스

삼성전자 16GB LPDDR5 모바일 D램 양산, 갤노트20 갤폴드2 탑재 예상

2020-02-25 13:51
이수원 수석기자 swlee@bodnara.co.kr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16GB(기가바이트) 모바일 D램 양산에 들어갔다.

삼성전자는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역대 최고 속도·최대 용량을 구현한 '16GB LPDDR5 모바일 D램'을 세계 최초로 본격 양산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양산에 들어간 16GB LPDDR5 모바일 D램은 삼성전자가 지난 해 7월 12GB LPDDR5 모바일 D램을 세계 최초로 출시한 데 이어 5개월 만에 업계 유일 양산을 시작한 것으로, 2세대 10나노급(1y) 12Gb(1.5GB) 칩 8개와 8Gb(1GB) 칩 4개를 패키지로 구성한 것이다.

LPDDR5 모바일 D램은 기존 하이엔드 스마트폰용 LPDDR4X 모바일 D램 속도(4,266Mbps)보다 약 1.3배 빠른 5,500Mbps 속도를 구현해 풀HD급 영화(5GB) 약 9편에 해당하는 44GB 데이터를 1초 만에 처리할 수 있다. 또한 기존 8GB LPDDR4X 패키지 대비 용량은 2배 높이면서 소비전력을 20% 이상 줄였다. 

모바일 게임 환경에서 기존보다 늘어난 메모리 용량으로 콘솔 게임 수준의 게임 성능을 느끼거나 스마트폰 및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 멀티태스킹 작업 환경에도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16GB LPDDR5 모바일 D램 패키지를 양산함으로써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시장을 선점했으며, 업계에서 유일하게 8GB, 12GB, 16GB LPDDR5 모바일 D램 풀 라인업을 고객에게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실 최철 부사장은 "업계 최고 성능의 모바일 솔루션을 제공해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사용자에게 놀라운 만족감을 줄 수 있게 됐다"며, "금년 중에 차세대 공정으로 신규 라인업을 제공함으로써 글로벌 고객의 수요 확대에 차질없이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평택캠퍼스 최신 라인에서 LPDDR5 모바일 D램을 양산하고 있으며, 이번에 개발된 16GB LPDDR5 모바일 D램은 삼성전자의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 20' 또는 '갤럭시 폴드2'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해 하반기에 6,400Mbps 구동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개발에 맞춰 기존 대비 1.5배 빠른 16Gb LPDDR5를 3세대 10나노급(1z) 공정으로 본격 양산해 플래그십 모바일, 하이엔드 PC는 물론 자동차 시장까지 본격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이 기사의 의견 보기
전투기 f15cc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2-26 12:27/ 신고
원칩이 16기가면 ... 얼마있음 하이엔드 휴대전화 메모리가 16기가 평준화 되겠네요
닉네임
비회원
보드나라 많이 본 기사

보드나라 많이 본 뉴스
로그인 | 이 페이지의 PC버전
Copyright NexGen Research Corp.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