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 뉴스 홈 인기 PC 뉴스

현대자동차, 올 뉴 아반떼 사전 계약 첫날 1만대 기록.. 디자인ㆍ트림 구성 통했다

2020-03-26 11:06
이수원 수석기자 swlee@bodnara.co.kr

현대자동차가 '올 뉴 아반떼' 사전 계약 하루 만에 1만대 판매를 기록했다.

현대자동차는 보도자료를 통해 3월 25일(수)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 계약에 들어간 '올 뉴 아반떼'의 첫 날 계약대수가 10,058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해 기존 아반떼 한 달 평균 판매 대수 5,175대의 약 2배에 해당하는 수치이며 6세대 아반떼 첫날 사전 계약 대수 1,149대의 약 9배에 가까운 결과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올 뉴 아반떼 사전 계약 첫 날 기록이 1세대 엘란트라부터 이번 7세대까지 역대 아반떼 중 최대 기록이며 특히 전세계적인 SUV 열풍으로 인해 최근 5년간 국산 준중형 세단 수요가 무려 32%나 감소한 시장 상황에 코로나19로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된 가운데 달성한 것이어서 의미가 적지 않다고 설명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금기를 깨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완전히 새로운 상품성을 바탕으로 합리적인 트림을 구성한 것이 고객들의 기대감에 부응하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7세대 아반떼에 해당하는 올 뉴 아반떼는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를 바탕으로 정교하게 깎아낸 보석처럼 입체적으로 조형미를 살린 외관 디자인과 운전자 중심 구조로 설계된 내장 디자인이 어우러져 고객들의 호응을 이끌었다.

여기에 탑승자뿐만 아니라 보행자까지 세심히 배려하는 최첨단 안전장치를 상당 부분 기본 적용한 것에 대한 호응도 높았다. 국내 준중형 세단 최초 적용된 전방 충돌 방지 보조는 교차로에서 좌회전 시 맞은편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있는 경우 및 전방의 차량, 보행자, 자전거 등과 충돌 위험이 감지되는 경우에 자동으로 제동한다.

또한 차로 변경 시 후측방 차량과 충돌 위험이 감지되면 경고음과 차량 제어를 돕는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후진 주차ㆍ출차 시 후방 장애물 인식 및 제동을 돕는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 등을 탑재해 고객들의 기대 수준을 만족시켰다.

다양한 옵션 구성으로 소비자의 선택권을 강화한 부분도 고객들의 좋은 반응을 이끌었는데, 올 뉴 아반떼의 모던 트림에서는 고객 선호 사양인 현대 스마트센스 I, 인포테인먼트 내비 II, 통합 디스플레이 등 10종의 인기 패키지를 모두 선택할 수 있도록 옵션을 구성하여 고객 취향에 꼭 맞는 자동차를 선택할 수 있도록 돕는다.

현대자동차는 ‘올 뉴 아반떼’ 사전계약 고객 대상으로 다양한 이벤트를 실시 중이다. 추첨을 통해 총 100명에게 현대 디지털 키,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를 포함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현대 스마트센스의 선택 사양 무상 장착 서비스를 제공한다. (※당첨자 개별 연락 예정)

사전계약 고객 전원에게는 출고 후 3개월 이내 3,000km/5,000km/7,000km 이상 주행거리 달성 시 주행거리 구간별 특별 정비 쿠폰도 제공한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다음달 7일(화) 12시에 '올 뉴 아반떼 디지털 언박싱' 영상과 함께 신형 아반떼를 런칭할 예정이다. 해당 영상은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및 유튜브를 통해 시청이 가능하다.


이 기사의 의견 보기
newstar newstar님의 미디어로그 가기  / 20-03-26 22:19/ 신고
측면은 심플하면서도 다이네믹해서 신선한데 전면 그릴은 너무 오래된 느낌.
닉네임
비회원
보드나라 많이 본 기사

보드나라 많이 본 뉴스
로그인 | 이 페이지의 PC버전
Copyright NexGen Research Corp.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