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 뉴스 홈 인기 PC 뉴스

마이크로소프트, 수중 데이터센터 실험 성공리에 진행 중

2020-09-15 10:42
김민성 기자 kimmins@bodnara.co.kr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의 IT 전문 매체 더 버지가 마이크로소프트 NExT팀의 수중 데이터센터 실험 프로젝트 나틱이 성공적이었다고 보도하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2018년 스코틀랜드의 해저 35m에 27페타바이트 용량의 서버 864개를 설치한 바 있다. 데이터센터를 지상에 설치할 경우 대기 중 산소와 습도로 인해 서버에 부식이 생길 수 있을 뿐 아니라 데이터센터가 뿜어내는 열기로 인해 데이터센터의 성능이 저하될 수 있다. 그렇기에 데이터센터는 냉방이 필수적인데, 냉방에 소모되는 전력 역시 만만치않기에 프로젝트 나틱을 고안하였다.

프로젝트 나틱을 통해 데이터서버는 바닷속에서 가동된다. 바닷속 데이터서버는 바닷물을 수랭쿨러처럼 사용하여 지상의 데이터센터보다 평균온도가 약 1도 가량 낮게 유지되었으며 고장률 역시 지상 기존 데이터센터에 비해 8분의 1 수준이었다.

 

물론 프로젝트 나틱의 해저 데이터센터는 수중에 있기 때문에 보수관리가 어렵다는 단점이 있으며, 일부에서는 해저 데이터센터의 열기가 해양생태계를 파괴할 것이라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실제 해저 데이터센터의 주변에서 갑각류가 집단폐사한 걸 발견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갑각류의 집단폐사는 프로젝트 나틱과 무관하며, 발열은 수중에서 즉시 사라지며 오히려 탄소배출량이 현저히 낮다고 설명한 바 있다.


닉네임
비회원
보드나라 많이 본 기사

보드나라 많이 본 뉴스
로그인 | 이 페이지의 PC버전
Copyright NexGen Research Corp. 2010